도쿄·신주쿠의 공업계 전문학교

학원 정보에
오픈 캠퍼스 & 체험 입학
자료 청구

정보처리

학과 소개

저녀석에게 맡기면 괜찮다!그런 프로그래머가 된다

정보처리과

정보처리과

2 년제

자격과 기술을 무기에 업계를 돌진하는 시스템 엔지니어가 된다

정보시스템 개발과

정보시스템 개발과

2 년제

+1년으로 1 스텝상에.상급 시스템 엔지니어가 된다

고도 정보처리과

고도 정보처리과

3 년제

정보처리 분야는 어떤 업계?
기술의 진화는 끝없어, 만성적인 부족 상황의 프로그래머.컴퓨터 전문용어를 사용한 “문서”를 만드는 사람을 프로그래머라고 합니다만, 이 “문서”는 PC, 게임, 디지털 카메라, 휴대폰, 자동차 등, 세상의 모든 제품에 사용되어, 활용되고 있는 필요 불가결인 것입니다.
정보처리 분야를 목표로 한다면
가지고 태어난 재능을 살린 천재 프로그래머가 활약하는 한편, 노력과 실적을 쌓아 올려 가는 프로그래머도, 업계에서는 다수 활약하고 있습니다.프로그래머의 필드에게 국경은 없어, 무기가 되는 기술력은 물론, 기술자로서 얼마나 신뢰 받는지가 프로그래머로서의 성공의 비결입니다.
정보처리 분야의 적성은?
직장마다 일의 흐름이나 형태가 다른 점이 프로그램 업계의 특장입니다.공통되고 있는 것은, 시간을 계획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능력, 정보나 자신의 일을 정리할 수 있는 능력.뛰어난 프로그래머나 시스템 엔지니어가 되기 위해서는, “진지하게 제대로 할 수 있는 능력”을 익히는 것이 중요할 것입니다.

한층 더 자세한 것은 “정보처리 업계와 그 배움에 대해서”에

U-20 프로그래밍·콘테스트(주최 경제산업성)

경제산업성 상무 정보 정책 국장상

“터치 너 철도 운수부”

경제산업성 주최 U-20 프로그래밍·콘테스트로, 고도 정보처리과의 학생이 제작한 타이핑 소프트가 수상, 경제산업성의 정보화 월간 기념 식전으로 표창되었습니다.

소나무 류 히로시씨 고스게 유우타씨(고도 정보처리과)

난관 자격을 취득한 학생에게 인터뷰

고도 정보처리과

오미야 코헤이씨

예 묘코우 교(구고마쓰바라 고교) 출신
주식회사 아이뎀 내정

자격을 살려, 개발에도 도전!
할 마음까지 꺼내 준다

고교 때부터 PC를 좋아하고, 장래는 SE가 되려고 하고 있었습니다.그러나 자신으로부터 적극적으로 행동하는 것은 조금 서툴러….클래스 담임제의 일본 전자라면 자기일 같이 지도를 해 준다고 생각해 입학을 결의.입학 후는 예상대로 선생님이 한 사람 한 사람을 제대로 봐 주어, 세세한 곳까지 짐작해, 그 후 연결해 주었습니다.선생님의 권유로 학외 활동의 콘테스트에도 참가해, 졸업제작으로는 학교의 시스템을 움직여, 수정하는 곳까지 도전.공부는 큰 일입니다만, 즐거워서 뜨거운 3년간이었습니다.자격을 취득하는 것도 선생님이 노하우를 알고 있기 때문에 알기 쉽게, 한층 더 할 마음까지 꺼내 줄 수 있었습니다.그 덕분으로 1년 때에 난관 자격의 정보시큐리티 스페셜리스트※를 취득할 수 있었습니다.게다가 그 자격이 정보시스템으로부터 사이버 보안까지 망라한 내용이었으므로, 입사 시험의 면접으로 실천적인 이야기를 할 수 있어, 많은 기업으로부터 내정을 받았습니다.정말로 학교에는 감사하고 있습니다!

취득 자격

  • 정보시큐리티 스페셜리스트
  • 오라클 마스터데이터 베이스11g 브론즈
  • 오라클 인정 Java 프로그래머 SE7 실버
  • Android 어플리케이션 기술자 인정시험 베이직
  • GAIT 검정 온라인프로그램 실버

※현·정보처리 안전 확보 지원사

학과 소개

저녀석에게 맡기면 괜찮다!그런 프로그래머가 된다

정보처리과

정보처리과

2 년제

자격과 기술을 무기에 업계를 돌진하는 시스템 엔지니어가 된다

정보시스템 개발과

정보시스템 개발과

2 년제

+1년으로 1 스텝상에.상급 시스템 엔지니어가 된다

고도 정보처리과

고도 정보처리과

3 년제

정보처리 업계와 그 배움에 대해서

IT·정보처리를 배울거라고는?

당신은 “IT·정보처리”에 대해 어떤 이미지를 가지고 있습니까.“잘 모르지만 왠지 모르게 중요할 것 같다” “폭넓은 취직처가 있다고 한다” “프로그래밍이라든지 할 수 있으면 편리할 것이지만 어려울 것 같다” “전문지식은 별로 없지만 컴퓨터를 사용하는 것은 좋아한다” 여러 가지 있다고 생각합니다.“자신은 문과이기 때문에 관계없다”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필요할지도 모른다.

정보화사회와 하는 현재, 정보기술(IT)는 모든 곳에서 활용되어 사회 기반의 중요한 일익을 담당합니다.30년 전은 아직 개인이 컴퓨터를 소유하는 것조차 드문 시대였습니다만, 현재는 당연한 듯이 컴퓨터가 이용되고 있고, 근래는 스마트폰의 이용도 일반적이어졌습니다.스마트폰용의 앱 개발도 급속히 진행되고 있어, 그 혜택에 관여하고 있는 사람도 많은 것입니다.

그러나, 정보기술의 진전이 이만큼 급속히 진행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IT의 구조를 이해한 뒤 잘 다루고 있는 사람은 아직도 소수파입니다.많은 사람이 IT에 대해서 배우는 필요성을 실감하면서도, “프로그래밍이라든지 어려울 것 같고…"라고 경원해 버립니다.이런 프로그래밍이나 시스템개발의 기술을 습득하는 것이 IT·정보처리의 배움의 중심이 됩니다.

IT·정보처리를 배우면 무언가 좋은 일이 있는 거야?

IT나 정보처리의 스킬 습득에 대한 세상의 관심은 근래 더욱더 높아지고 있어, Life is Tech!(iPhone·Android 앱·게임 개발, 프로그래밍, 디자인 등의 최신 IT 기술을 배우는 중고생용 프로그램)가 주목을 끌고 있는 것으로부터도 관심의 높이가 엿볼 수 있습니다.최근에는 대학졸업 후(혹은 중퇴 후)에 “기술을 습득하고 취직하고 싶다”라고 생각해 정보계의 전문학교에 재입학하는 사람도 적지는 않습니다.IT나 정보처리의 프로패셔널이 현재도 구할 수 있고 있었기 때문에, 전문지식과 스킬을 갖춘 인재가 중시됩니다.IT나 정보처리에 대해서 배우는 것은, 확실히 현대의 정보화사회를 살아 남아 가기 위한 “무기”를 몸에 걸치는 것과 다름없다고 말해도 되겠지요.

“컴퓨터를 좋아하므로 자신의 강점으로 하고 싶다” “시스템 엔지니어가 되기 위해서 프로그램이나 설계 등 다양한 기술을 습득하고 싶다” “컴퓨터에 대해서 배우고 취직에 도움이 되고 싶다” “컴퓨터 스킬을 살리고 새로운 비즈니스의 구조나 서비스를 생각해 봐 도미”라는 당신, IT나 정보처리를 배우고 정보화사회를 살아 남는 실천적인 스킬을 몸에 걸쳐 보지 않겠습니까.

IT·정보처리에 대해서 구체적으로는 무엇을 배우는 거야?

PC를 사용한 실천적인 수업(실습)를 통해 시스템개발·프로그래밍·스마트폰의 앱 개발 등을 실시해, 다양한 영역에서 프로패셔널로서 활약하기 위한 IT 스킬 습득을 목표로 합니다.컴퓨터의 구조 등의 기초로부터 Windows, 리눅스와 같은 OS에 대해서 배운 뒤, 주요한 프로그래밍언어인 C언어나 Java를 학습합니다.그 외, Visual Basic나 C# 등의 Windows 프로그래밍, Web 서버상에서 바뀌는 프로그래밍(PHP 언어) 등 폭넓은 프로그래밍언어를 습득할 수 있습니다.다양한 프로그래밍언어를 구사하고 시스템을 구축하는 프로그래머나 그 시스템을 기획·설계하는 시스템 엔지니어를 양성합니다.또, 프로그래밍 이외에도 Web 사이트 제작 기술, 네트워크기술, 인터페이스 디자인 등을 학습합니다.디벨로프먼트프로젝트나 졸업제작전을 향한 작품 제작에 임하는 학교도 있습니다.

이과 출신자만이 아니므로, 문과라고 해도 IT나 정보기술에 대해서 배우는 것을 최초로부터 경원할 필요는 없습니다.입학시에 프로그래밍언어나 설계에 관한 지식이 없어도, 적극적으로 공부에 임하는 것으로 자신의 실력을 늘려 IT의 엑스퍼트가 될 수 있습니다.

IT·정보처리를 배우면 어떤 자격을 취득할 수 있는 거야?

정보처리에 대해서 배우면, IPA(정보처리 추진 기구)가 실시하고 있는 각종의 정보처리 기술자 시험을 받고 자격을 취득하는 것이 가능해집니다.정보처리 기술자 시험이란, 정보처리 기술자로서의 지식·기능이 일정 이상의 수준에 이르고 있는 것을 경제산업성이 인정하는 국가 시험입니다.고도의 정보처리기술을 가진 인재의 확보가 급선무인 현재, 이러한 정보계의 국가 자격을 취득하는 것은 취직에도 유리해집니다.

정보처리를 배우는 학생의 다수가 취득을 목표로 하는 자격은 기본 정보 기술자 시험입니다.기본 정보 기술자의 취득에 의해 정보처리 기술자로서의 기본적 지식·기능을 가지고 있는 것이 인정되기 때문에, IT 엔지니어로서 커리어를 스타트시킨 후의 입구에 해당하는 자격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또, 재학중에 의해 고도의 IT 기술을 습득해 응용정보기술자 시험이라는 원 랭크상의 국가 자격을 취득하는 사람도 적지는 않습니다.

또한, 정보계의 자격은 국가 자격에 머물지 않습니다.정보 검정이나 정보 활용 시험, 리눅스 기술자 인정, 마이크로소프트 인정 프로패셔널과 같은 자격을 취득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IT, 정보처리의 배움을 살린 일을?

IT나 정보처리에 대해서 배우는 것으로 목표로 할 수 있는 직종으로서 필두로 들 수 있는 것이 시스템 엔지니어(SE)나 프로그래머입니다.재학 중에 몸에 걸친 실천적인 스킬을 살려, Web 제작이나 게임 제작, 정보처리 관계(컴퓨터 메이커, 소프트웨어 서비스 등)의 회사에서 시스템 엔지니어로서 일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단, IT는 모든 산업의 기반이고 정보처리의 스킬은 모든 업계에서 응용하는 것이 가능하므로, Web나 정보계뿐만 아니라 다양한 업계에서 활약할 수 있습니다.실천적인 IT 스킬을 습득하는 것으로, 다채로운 업계에의 취직이 가능합니다.대표적인 것은 의료기기 관계로, 의료 IT 기술자나 의료정보 디벨로프먼트엔지니어로서 의료 업계에 종사하는 사람도 있습니다.그 밖에도 관청이나 상사, 금융(증권 회사), 식품, 건설 업계 등 정보처리 스킬이 구할 수 있는 업계는 마이쿄에 짬이 없습니다.

단, “정보처리를 배우면 어디에라도 취직할 수 있는” 뜻으로는 반드시 없습니다.IT나 정보처리의 스킬은 모든 업계에서 응용 가능했기 때문에, 재학 중에 자신이 나아가는 길을 제대로 판별해 가는 것이 필요해진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같은 분야 내에서 찾는다
■다른 분야에서 찾는다
■그 외